close

리치언니 박세리 "부자 인정"→안산 "올림픽 포상금 7억" ('노는2') [종합]

[OSEN=김수형 기자] '노는 언니2'에서 양궁선수 안산이 억 소리나는 포상금을 언급해 놀라움을 안겼다. 

25일 방송된 E채널 '노는 언니 시즌2'에서 안산이 출연했다. 

이날 게스트로 금메달 리스트 양궁선수인 안산이 출연했다.  광주 여대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안산이 등장, 
혜성처럼 등장한 양궁계 신 루키로 자리잡은 안산을 모두 반갑게 맞이했다. 

도쿄 올림픽에서 받은 '3관왕 메달'을 공개하기로 했다.  모두 "처음으로 메달3개 갖고 와, 최초다, 올림픽 금메달은 또 처음 만져본다"며 흥분하기도.  

안산은 혼성 단체전과 여자단체전은 금메달, 개인전 동메달을 받았다고 소개했고, 3관왕 세우고 포상금에 대해 궁금해하자 민망해했다.

멤버들은 "기사에 났다, 엄청났다 고급 suv특급 포상에 7억받았다고?"라고 재차 질문했고 안산은 "체육회 아닌 양궁협회에서 주는 포상은 개인3억, 단체 2억씩 2개 해서 7억 받았다"고 했고,  억소리 나는 어마어마한 포상금에 모두 입이 떠억 벌어졌다. 

차는 직접 골랐는지 묻자 안산은 " "신차 후보 3개 중 골라, 옵션도 고르라고 했다"고 했고박세리는 "무조건 풀옵션이다"고 하자, 안산도 그렇게 신차를 풀옵션으로 했다고 했다.   

하지만 면허가 없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알고보니  풀옵션 신차는 어머니가 타고 다니신다고. 박세리는 "부자다 부자, 오늘 산이 옆에 붙어다녀야겠다, 가까이 붙어라"고 말해 웃음을 인겼다.   리치언니 박세리도 인정한 , 영앤 리치 신흥강자였다. 

안산과 함께 양궁 쏘기 연습을 했다.  안산의 3관왕 루틴을 묻자 그는 "먼저 화살을 꽂고 화살 깃을 펴주는 것이 끝 시간 제한이 20초다"며 간단명료한 루틴을 전했다.  이어 한 번에 9점부터 10점까지 보기좋게 실력을 뽐냈다. 



이때, 한유미는 면허없는 안산에게   운전은 안 하고 싶은지 질문, 안산은 "하고 싶어서 학원알아보고 있다"고 했다.  이에 한유미는 "우린 운전면허 못 따게 해서 몰래 땄다, 뭐 못하게 하는 것이 많았다"면서  "휴가 4주 주면 그 동안 탈색하기도 했다  25세까지 일탈금지령, 지금은 없다"고 해 웃음 짓게 했다.

올림픽 스타된 후 주변 반응을 물었다.  안산은 "친한친구들 축하한다면서 방송 많이 나오니 신기하고 징그러워해, 칭찬과 응원 많이 해줬다"며 고마워했다. 

2018년도인 고2때 국가대표 발탁한 안산.  매해 8명 선발해 3명만 평가전으로 올라 올림픽을 출전하는 것이라 했다. 

안산은 "선발 당시 9등인 줄 알고 차에서 울었다  알고보니 선발전 됐더라"면서  "보통 양궁 국가대표는 17살 때부터 선발전 출전가능 빠르면 18세, 늦게는 30살 넘기도 한다, 저는 첫 도전에 바로 된 것"이라고 해 감탄하게 했다. 

이어 이번 올림픽 메달 선발전에는 금메달 면제가 없는지 궁금해했다. 안산은 "올해부터 메달특혜없이 매년 처음부터 경쟁해야 한다, 경기방식도 매번 바뀐다"고 했고 모두 "이래서 양궁 국대되기 힘들다"며 놀라워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노는언니2'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