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내맞선' 김세정 "로코? 하나의 시험처럼 느껴져..도전하고파" (인터뷰)

[OSEN=박소영 기자] 김세정이 ‘사내맞선’을 통해 새로운 ‘로코 요정’ 등극을 예고한다.

SBS 새 월화드라마 ‘사내맞선’(연출 박선호/극본 한설희 홍보희/기획 카카오엔터테인먼트/제작 크로스픽쳐스)은 얼굴 천재 능력남 CEO 강태무(안효섭 분)와 정체를 속인 맞선녀 직원 신하리(김세정 분)의 스릴 가득 ‘퇴사 방지’ 오피스 로맨스다. 극중 김세정은 맞선을 망치러 나갔다가 자신의 회사 대표와 마주하게 되는 여자 주인공 신하리 역을 맡아, 변신을 선보인다. 2월 2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을 통해 김세정에게 드라마와 캐릭터 이야기를 들어봤다.

먼저 김세정은 ‘사내맞선’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와 ‘본캐(본 캐릭터)-부캐(부 캐릭터)’를 오가는 설정을 꼽았다. 김세정은 “현실에는 일어날 수 없는 일이 일어나는 로망 같은 장르 ‘로맨틱 코미디’가 끌렸습니다. 털털하고 인간미 넘친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활동을 해와서일까요? 저에게는 로맨틱 코미디가 하나의 시험 같이 느껴졌고, 그래서 도전해보고 싶었습니다”라고 밝혔다.

극중 김세정은 맞선남인 회사 대표에게 자신의 정체를 속이고 이중 생활을 한다. 평범한 직장인 ‘본캐’ 신하리와 팜므파탈 맞선녀인 ‘부캐’ 신금희 사이를 오가며 활약할 예정. 김세정은 “본캐와 부캐를 번갈아 가며 연기하는 모습을 상상해 봤는데, 한 드라마 안에서 여러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라서 재밌을 것 같았다”라며, “이런 심플하고도 위험한 마음이 저를 ‘사내맞선’으로 이끌었던 것 같습니다”라고 유쾌한 답변을 내놓았다.

그렇다면, 본캐와 부캐를 오가는 신하리를 연기할 때 어떤 점을 신경 썼을까. 김세정은 “하리와 금희는 다른 사람이 아니다. 결국 금희도 하리가 연기하는 ‘조금 다른 척하려는 하리’다. 금희의 모습에서도 하리가 보이게끔 연기를 했다. 그리고 두 모습이 다르게 스타일링에 변화를 줬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리는 언제나 긍정적이고 최선을 다하려는 타입이다. 그 진심이 어디 하나 모나지 않은 친구라 예쁘고, 한편으로는 조금 안쓰럽기도 하다”라며, 캐릭터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전작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강렬한 액션, 카리스마 있는 캐릭터를 선보인 김세정. 그는 이번 ‘사내맞선’에서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냐는 질문에 “조금 더 사랑스러워진 세정이의 모습을 볼 수 있으실 것”이라고 웃음 지었다. 이어 “만화 같은 일들이 일어나는 드라마 속이다 보니 그 안에서 최대한 섬세함을 찾아보려고 했다”라며, 극중 사랑에 빠지게 되는 신하리의 모습은 어떨지, 이를 표현할 김세정의 섬세한 감정 연기 또한 기대하게 했다.  

로맨틱 코미디 장르 안에서 꺼내는 배우 김세정의 새로운 모습은 어떠할까. 사랑을 연기하며 한층 성장할 김세정의 변신이 기다려진다. SBS 새 월화드라마 ‘사내맞선’은 카카오페이지에서 연재된 원작 웹소설과 웹툰이 뜨거운 인기를 얻으며 드라마화에 기대를 모았다. 2월 2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사내맞선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