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사와 아가씨' 박하나, 지현우에 "아이 가졌다" 강은탁 아이로 거짓말 [종합]

[OSEN=오세진 기자] '신사와 아가씨' 박하나가 강은탁과의 사이에서 가진 아이를 지현우의 아이를 가졌다고 거짓말을 했다.

26일 오후 방영된 KBS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 · 연출 신창석)에서는 이세련(윤진이 분)과 박대범(안우연 분)의 재결합과 결혼 추진, 이영국(지현우 분)이 22살의 기억에 힘들어하는 모습과 함께 조사라(박하나 분)의 임신이 드러나 충격을 주었다.

이세련과 박대범은 결국 서로를 놓지 못했다. 두 사람은 두 번 다시 헤어지지 말자고 포옹했다. 이에 동네 사람들은 박대범의 엄마인 차연실(오현경 분)과 신달래(김영옥 분)에게 이 사실을 전했다. 화가 난 차연실은 단박에 이세련의 집으로 찾아갔다. 차연실은 이세련에게 "이 남자랑 결혼하려다 관두고, 저 남자랑 결혼하려다 관두고. 네가 양심이 있냐. 우리 대범이 꿈도 꾸지 마라"라며 화를 내고 돌아왔다.

그러나 차연실은 장미숙(임예진 분)의 이야기를 듣고 마음을 바꾼다. 장미숙은 "올케 미쳤냐. 세련이 아버지가 죽기 전에 시련이 앞으로 FT 그룹 지분 남겨뒀다. 결혼한다는 조건으로 그거 물려 받는 거라서 왕 여사(차화연 분, 세련 모)가 세련이 결혼시키려고 하는 것"이라며 차연실의 마음을 돌렸다.

이세련과 박대범의 결혼은 역시나 순탄치 않았다. 박수철(이종원 분)은 "그 집 사모님이 내 얼굴에 돈 뿌린 거 잊었냐. 그리고 세련 아가씨는 이 회장 동생이기도 하다"라며 박대범과 이세련의 결혼을 반대했다. 차연실은 "당신도 단단이 일 나에게 상의 안 했다. 내 아들 내가 괜찮다는데 왜 그러냐"라고 말해 박수철에게 상처를 주었다. 왕 여사는 박대범과 이세련이 함께 있는 모습에 "네 마음대로 해라. 단 엄마는 결혼식 안 간다"라고 말했다.

조사라는 헛구역질을 하며 "먹은 것도 없는데 속이 왜 이러지"라며 중얼거리다 문득 차건(강은탁 분)과 함께 밤을 보냈던 날을 떠올리고 눈을 큼지막히 떴다. 조사라는 그 길로 임신을 확인했다. 그러나 조사라는 이 아이를 이영국의 아이로 알리기로 결정했다.

이영국은 '22살 기억으로 살던 3개월' 때의 시절이 언뜻 스치고 있어 몹시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이영국은 조사라와 자신이 정답게 입을 맞추는 광경을 꿈꿨던 것. 게다가 조사라가 결코 이영국과의 결혼을 포기하지 않아 이영국은 "혹시 기억을 잃었다는 이유로 정말 한 여자에게 상처를 주고 있나"라며 괴로워했다.

이영국을 보듬어준 건 박단단(이세희 분)이었다. 박단단은 이영국으로부터 22살 기억인 시절 자신이 박단단을 좋아하고 있었냐는 질문을 받고 생긋 웃었다. 박단단은 "회장님이 저 좋아한다고 유치원, 학원 앞 찾아오고 시도 때도 없이 불렀다. 제가 회장님 좋아한다고만 하면 약혼 취소한다고 했다. 남산에서 풍선껌 씹으며 장난쳤다. 회장님이 저 좋아한 거 분명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조사라는 "불나방으로 타 죽어도 좋아. 그래도 나, 세종이 옆에 있을 거야. 그 집에서 세종이랑 이 아이 키울 거야"라고 중얼거린 후 이영국의 집을 찾았다. 조사라는 초음파 사진을 내밀며 "우리 아기 초음파 사진이다, 저 회장님 아이 임신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KBS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