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멜 깁슨, 윌스미스 폭행 '뜬금포 질문'에 실소..무개념 MC에 삿대질 (종합)[Oh!llywood]

[OSEN=박소영 기자] 멜 깁슨이 윌 스미스의 ‘오스카 폭행사건’ 관련 질문을 받고 난색을 표했다.

멜 깁슨은 지난 1일(현지시각) 폭스 뉴스 측과 새 영화 ‘파더 스튜’에 대한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런데 진행자는 인터뷰 말미 돌연 그에게 “윌 스미스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크리스 록의 뺨을 때렸다. 당신이 같은 대우를 받았더라면?”이라는 질문을 던졌다.

멜 깁슨은 영화와 상관없는데다 동료 배우에 대한 난감한 질문이 이어지자 헛웃음치며 손가락질 했다. 그럼에도 진행자는 거듭 대답을 요구했다. 그러자 웬 여성이 황급히 진행을 끊으며 “여기까지만 하겠다”고 정리했다. 멜 깁슨과 진행자는 멋쩍은 미소와 함께 서둘러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윌 스미스의 오스카 폭행사건 전말은 이렇다. 지난달 2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 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윌 스미스는 시상자로 나온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록이 자신의 아내가 민머리라는 걸 조롱하는 농담을 던지자 크게 분노했다.

갑자기 무대에 올라와 크리스 록에게 손찌검을 했고 “내 아내 이름을 함부로 입에 담지마"라며 'Fucking'이라는 쌍욕을 퍼부었다. 크리스 록은 "'지아이조'에 영화에서 비롯된 농담"이라고 해명했지만 윌 스미스는 불쾌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전무후무한 오스카 폭행사건인지라 윌 스미스의 행동을 두고 연일 이슈가 이어지고 있다. 짐 캐리는 윌 스미스를 공개 비난했지만 샤론 스톤은 그를 감쌌다. 피해자인 크리스 록은 윌 스미스를 고소하진 않았지만 아카데미 측은 징계를 검토 중이다.

결국 윌 스미스는 아카데미 회원증은 자진해서 내놓았고 공개적으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

/comet568@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