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나래, 손예진 남편 덕밍아웃 "현빈 씨 해병대 영상 보며 30분 순삭"('놀토')

[OSEN=최나영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가 동생 피오를 향한 ‘찐’ 애정을 자랑하며 안방극장에 따스한 웃음을 선물했다.

박나래는 1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 ‘나는 피오다’ 특집에서 ‘예능 시조새’ 게스트 은지원, 김종민과 함께 받아쓰기에 도전했다.

먼저 박나래는 복고풍 청재킷과 추억을 소환하는 2G폰을 장착, ‘세리 매니저’로 변신해 피오의 분장 컬렉션을 장식했다. 그녀는 군 입대를 이틀 앞둔 피오를 위해 멤버들과 함께 플래카드 이벤트를 선보이면서 오프닝부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첫 번째 라운드에서 악동뮤지션 이찬혁이 작사, 작곡한 ‘해병승전가’가 출제됐고, 박나래는  평소 접하지 못했던 강렬한 군가를 듣고 충격에 휩싸였다. 그녀는 가사로 ‘태종태세네’를 작성, 조선 왕조 계보인 ‘태정태세문단세’를 떠오르게 하는 무근본(?) 받아쓰기로 폭소를 유발했다.

키가 가사에 ‘붉은 명찰’이 등장한다고 주장하자, 박나래는 “어제 해병대 너튜브를 봤는데 ‘붉은 명찰’이 나왔다”라며 그의 의견에 힘을 보탰다. 해병대의 훈련명을 줄줄 읊던 박나래는 “사실 어제 현빈 씨 해병대 영상을 봤다. 푹 빠져서 30분 순삭했다”라고 실토하며 수줍게 ‘덕밍아웃’을 하기도. 그녀의 이야기를 들은 은지원은 ‘빨간 명찰’이라는 의견을 제시, 1차 만에 성공을 거두면서 기쁨을 누렸다.

간식 게임으로는 과자의 이름을 맞춰야 하는 초성 퀴즈가 진행됐고, 박나래는 엉망진창 오답의 향연을 펼치며 모두의 배꼽을 쥐게 했다. ‘고참보다 꿀 튀김 건빵’, ‘가리봉 초코 범벅’ 등 틀린 답안들을 우렁차게 남발한 것. 결국 마지막까지 남은 그녀는 ‘소보로’를 ‘소보루’로 대답한 문세윤 덕분에 정답을 캐치, 어디로 튈지 모르는 대 환장 게임 실력으로 쉴 새 없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나래는 피오를 위해 “어딜 가든 잘 해낼 거라고 믿고 있기 때문에 잘 기다리고 있겠다. 사랑한다”라는 마지막 영상 편지를 남기며 따뜻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처럼 박나래는 군 입대를 앞둔 동생 피오에게 유쾌한 추억을 선물하는 것은 물론, 차진 입담과 예능감을 뽐내며 토요일 저녁을 사로잡았다.

한편 박나래의 매력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되는 ‘놀라운 토요일’에서 확인할 수 있다.

/nyc@osen.co.kr

[사진]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