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40살’ 오정연, 몸은 말랐는데 글래머 ‘아찔 노출’

[OSEN=강서정 기자] 방송인 오정연이 볼륨감 넘치는 몸매를 공개했다.

오정연은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I need Salty Sea again”이라는 글과 사진들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서 오정연은 바닷가에서 비키니를 입고 물놀이를 즐기고 있는 모습. 민트색 비키니를 입은 오정연은 비키니 하의가 끈으로 디자인돼 더욱 아찔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오정연은 비키니를 입고 날씬하면서 볼륨감 넘치는 몸매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올해 40살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는 몸매다.

한편 오정연은 SBS ‘골 때리는 외박’에 출연하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오정연 SNS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