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기도 옆에서 폭언 그대로 노출..티아라 아름, 남편과 이혼 위기 (결혼과 이혼) [Oh!쎈 종합]

[OSEN=김수형 기자] ‘결혼과 이혼사이’ 티저영상을 통해서 티아라 아름이 남편과 마찰이 일어난 모습이 공개됐다. 옆에 있는 아기의 정서가 걱정될 정도. 

18일 티빙 채널을 통해 ‘결혼과 이혼 사이- 말을 하기 전에 생각을 하고 해, 이혼이 장난이야?’란 제목으로 영걸과 아름의 티저가 공개됐다.

이날 티아라 아름의 남편인 영걸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왜 결혼했을까 꼴보기 싫을 때가 (있다)”며 언급, 아름도 “그냥 본 모습이 나왔다고 생각한다, 오빠가 말을 조금 서운하게 많이 한다”며 하소연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 생활하는 집안 모습이 공개됐는데, 남편 영걸은 자신도 모르게 아내인 아름에게 “야 니가, 너 이거”라며 자연스럽게 반말로 얘기했다. 물론 부부사이에 편하게 반말을 사용할 순 있으나, 아름은 불쾌한 듯 “야. 너. 니, 하지말라고”라며 소리쳤다.

이에 영걸도 “너도 말 예쁘기 해라 그러면”이라고 받아치며 아름 역시 기분 나쁘게 말한다며 지지 않았다. 듣다 못한 아름은 “남들이 다 똑같이 말해도 넌 말 조심해야지, 그럴 거면 내가 너랑 결혼을 왜 했겠나”며 소리쳤고, 영걸은 “그럼 남이랑 살아라”며 무심하게 대꾸했다. 옆에있는 아기는 어리지만 고스란히 부모의 거친 대화에 노출되고 있는 모습. 아기 정서에 영향이 가진 않을지 걱정이 될 정도로 서로를 향한 쓴소리를 이어갔다. 

아름은 “생각을 거치고 해야하는데 일단 말을 뱉고 ‘아차’하는 스타일”이라며 “ “말투나 어투가 사람 무시할 때 있어 속상하다”고 했다. 아니나 다를까. 영걸은 휴대폰을 보더니 아름에게 “뉴스좀 봐, 세상 어떻게 돌아가는지 아나? 아는게 없어 너랑 대화를 할 수 없다”며 상처가 될 수 있는 말들을 아무렇지 않게 내뱉었다.

이후 바깥에서 속 얘기를 꺼낸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영걸은 아름의 말에 “무슨 소리, 단정짓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답답한 모습. 아름은 “속상한 거다”며 한숨섞인 어투로 말했다. 이에 영걸은 “뭐 더 할 얘기 있어?”라고 말을 던지며 “서로 벽을 보고 말하는 느낌이 맞는 것 같다”며 고개를 돌렸다.

그렇게 차량을 타고 이동 중인 두 사람. 남편 영걸은 평소에소 이혼 얘기를 자주 들었는지 “너 나랑 이혼하면 뭐할거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드라마만 볼거지? 스트레스받는다고”라며 아름의 평소 생활패턴을 언급, 아름은 “이러니까 내가 이혼을 선택하는 것, 이렇게 밖에 말을 못 한다”며 다시 한 번 이혼 얘기를 꺼냈다.

결국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남편 영걸은 “순간순간 본인 기분 나쁘면 이혼 얘기를 한다, 큰 코 다치게 해야해 이혼이 무슨 장난도 아니고”라며 그 동안 쌓여왔던 불만을 전했고 아름 역시 “내가 (아기)낳았는데 왜”라고 외치며 눈물을 쏟는 모습이 그려져 부부 사이의 어떤 갈등이 오고간 것인지 걱정과 궁금증을  안겼다.

한편, 티빙 채널 ‘결혼과 이혼사이’는 각기 다른 이유로 이혼을 고민하는 네 부부의 현실적인 결혼 생활을 솔직하게 담아낸 새로운 리얼리티 웹예능이다. 5월20일 오픈 예정.

/ssu08185@osen.co.kr

[사진] ‘결혼과 이혼사이’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