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 칸인터뷰] '헌트' 정우성, 청담부부→감독님 "이정재에 참견 안 했다"(종합)

[OSEN=칸(프랑스), 김보라 기자] “아무래도 정우성이라는 배우, 정우성이라는 인간에 캐릭터 김정도를 투영해준 거 같다.”

배우 정우성(50)이 영화 ‘헌트’에서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누구보다 잘 소화할 수 있었던 비결로 ‘이정재 감독’을 꼽으며 “우리끼리 현장에서 즐기지 말고 (영화를 만든다는) 본질적인 의미를 높이자 싶었다. 저는 시나리오에 쓰인 대로 표현했다”라고 이 같이 감독이자 절친인 이정재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우성은 21일(현지 시간) 칸 테라스 드 페스티벌에서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에서 “제가 (이정재와) 친하다고 해서 의견을 낸다는 것은 감독의 주제의식을 훼손할 수 있다. 그래서는 안 된다. 그런 것은 영상으로 나왔을 때 입증이 된다. 그래서 감독을 기다리며 답답해하거나 ‘왜 저걸 못 보지?’ 참견하기 시작하면 영화의 본래 뜻이 오염이 된다. 옆에서 기다려야 한다”라며 감독과 배우로서의 위치를 설명했다. 사실 배우가 감독에게 여러 가지 방식과 의견을 제안할 순 있지만, 결국 최종 선택은 감독이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어 정우성은 “이정재가 파김치가 돼 숙소로 돌아왔을 때 겉으로 말은 안 했지만 ‘웰 컴 투 더 헬’을 외쳤다. 왜냐하면저도 ‘보호자’ 때 경험을 해봤으니 고소했다.(웃음)”고 웃으며 농담을 건넸다.

올해 칸영화제에 초청받은 이정재 감독의 영화 ‘헌트’(배급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작 아티스트스튜디오·사나이픽처스)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75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받아 개봉에 앞서 전세계에 공개됐다.

정우성은 2008년 열린 61회 칸영화제에 비경쟁으로 초청받은 영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감독 김지운)으로 레드카펫을 밟은 바 있다. 올해로 14년 만에 컴백한 셈.

이에 그는 “사실 그때는 ‘내가 또 언제 올 수 있을까’ 싶었다. 이번에도 물론 작품 초청에 대한 특별함이 있지만, 뭔가 이정재 감독이 더 자랑스럽다. 이정재라는 배우가 이제는 월드 스타다. 이제는 (칸영화제에) 있어도 당연한 듯한 자리다. 칸의 한순간 한순간을 음미하는 느낌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칸에 와서 같이 저녁을 먹는데 행복했다. ‘23년 전 압구정동에 있던 우리가 같이 칸에 와 있네?’ 싶더라.(웃음)”고 덧붙였다. 이에 ‘세월이 흐를수록 이정재와 점점 닮아간다’고 하자, “옆에서 오래 보니 저희들의 표정이 닮는 것도 같다. 부부는 닮아간다고 하지 않나. 저희는 이제 익숙하다. 저희끼리는 닮았는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정재가 쓰고 연출한 ‘헌트’는 12.12 군사반란으로 군을 장악하고, 1980년 5.18 민주화 운동을 유혈 진압해 국정의 실권을 장악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시대를 배경으로 한다.

정우성은 배경에 대해 “한반도에서 스파이물을 본다는 것은 어느 시대로 갈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 영화는 두 남자의 신념 갈등과 회복, 외로움을 담고 싶었다. 어느 시대에 놓느냐는 건 선택이지 특정 시대를 묘사하려고 하지 않았다”고 했다.

대한민국 1호 암살이라는 목적을 갖고 안기부 안으로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해외팀 차장 박평호와 국내팀 차장 김정도가 서로를 의심한다. 이른바 ‘동림’으로 알려진 북한의 남파 간첩의 책임자를 찾는 과정에서 두 사람은 서로를 두더지로 의심하며 거칠게 싸운다.

액션에 대해 “물리적인 체력의 저하로 긴 시간을 들이지 않아도 바로 지친다.(웃음) 각자의 경험도 있고 경력도 있고 해서 (액션보다) 심리적인 요소에 신경을 썼다. 액션은 시각 및 음향효과 등이 있지 않나. 마지막까지 가기 위한 (서사의)채움은 심리전이었다”고 설명했다.

안기부 조직원이라는, 어떻게 보면 굉장히 식상할 수 있는 영화 속 캐릭터지만 이번 작품에서 정우성의 새로운 얼굴과 표정을 만나 볼 수 있다.

“이정재 감독이 늘 옆에서 봐왔던 정우성을 디자인했고 저에게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했다. 내가 표현하고 싶은 대로 풀어줬다. 저는 시나리오에 나온 그대로 했다. 궁금한 점이나 의견을 굳이 묻지도 않았다. 그래야 관객들이 김정도에게 다가오는 데 선입견이 없을 거 같더라. 그게 최우선이어야 했다.”

국내 개봉은 올 여름.

/ purplish@osen.co.kr

[사진]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