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무실점+2회 연속 우승' 박항서 베트남 U23 감독, "사실 큰 책임 느꼈다"

[OSEN=정승우 기자] SEA게임 전경기 무실점 우승에 성공한 박항서(64) 베트남 감독이 큰 책임감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베트남 '징뉴스'는 22일(이하 한국시간) "취재진의 박수를 받으며 들어온 박항서 감독이 기자회견을 통해 우승 소감을 밝혔다"라고 전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대표팀은 22일 오후 9시 베트남 하노이의 미딩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1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태국을 상대로 1-0 승리를 거뒀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로써 박항서 감독은 SEA게임 남자 축구 규정이 A대표팀에서 U-23 연령대표팀 출전으로 규정이 바뀐 2001년 이후 2대회 연속 우승을 일궈낸 최초의 감독이 됐다. 더불어 베트남은 대회 내내 8골을 넣는 동안 단 한 골도 내주지 않으며 SEA게임 역사상 ‘전경기 무실점’으로 정상에 오른 두 번째 팀이 됐다.

징뉴스에 따르면 박항서 감독은 "이번 대회는 나에게 큰 의미가 있는 대회였다. 지난 대회에서 우리는 첫 번째 금메달을 땄다. 올해는 홈에서 열리는 대회였기 때문에 더 큰 책임감을 느꼈다.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 감독은 "이번 대회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 U-23 대표팀을 지도하지 않지만, 베트남 축구협회와 계약이 남아 있어 여전히 대표팀에 남는다. 6월 열릴 친서 경기와 올해 말 열리는 경기를 위해 다시 준비를 시작할 것이다. 특히 결승 진출에 실패했던 동남아시아 축구 연맹(AFF) 스즈키컵을 다시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항서 감독은 "태국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미얀마와 같은 다양한 경쟁자들이 존재하는 것은 베트남 축구 발전에 좋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reccos23@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