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쇼타임' 박해진, 기로에서 만난 코미디 "'멋있는 척' 재미 없어요" [인터뷰 종합]

[OSEN=연휘선 기자] 삶의 기로에서 망가짐을 불사했다. '지금부터, 쇼타임!'으로 한번 더 코믹 연기를 선보인 배우 박해진의 이야기다.

박해진은 최근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국내 취재진과 만나 MBC 토일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약칭 '쇼타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현재 방송 중인 '쇼타임'은 카리스마 마술사와 신통력을 지닌 열혈 순경의 귀신 공조 코믹 수사극을 그린 드라마. 이 가운데 박해진은 주인공 마술사 차차웅 역을 맡아 활약 중이다.

지난해 '꼰대인턴'으로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받았던 박해진은 '꼰대인턴'에 이어 한번 더 '쇼타임'에서 코믹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박해진은 "작품을 들어갈 때 부담은 늘 있는데 사실 대상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 '그 당시에 받을 사람이 없었나'하는 생각에 일단 주셔서 감사하게 받았고 다음 작품도 좋은 작품으로 보답을 해야겠다 생각하고 있었다. ‘쇼타임’도 재미있게 촬영을 마쳤고 촬영하면서 가장 즐겁게 촬영한 작품이라 애착도 많고 잘 마무리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담담하게 소감을 밝혔다.

특히 그는 이번 작품에 대해 "표현적인 부분을 솔직하게 했다. 감정적으로 어떤 캐릭터를 보여줙야겠다는 게 아니라 느끼는 대로 연기했다. 정준호, 고규필 형 등 진기주 배우까지 다들 제가 전에 했던 어떤 캐릭터적으로 맞춰진 연기보다 상황에 집중하고 짜증도 내고 소리도 내고 솔직한 그런 표현적인 부분에 대해서 솔직하게 연기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전에는 감정을 드러내지 않은 역할을 주로 했다. 대체로. 그런데 감정적으로 차차웅도 감정을 숨기는 인물이었는데 변화하는 모습들에서 모든 걸 내려놓고 드러내도 되겠다 생각했다. 귀신이 다른 사람에게 보이지 않으니까 그래서 마음껏 하고 싶은 대로 연기할 수 있었다"라고 만족을 표했다. 

또한 그는 전생과 현생을 넘나드는 차차웅의 설정에 대해 "복합적 인물인데 오히려 조금 더 간결하게 표현했다. 주어진 상황에 집중해서 표현해야겠다 생각했다. 극을 보면 저희 캐릭터 감정들이 널을 뛰는 부분이 있다. 진지하게 화를 냈다가 갑자기 웃겼다가. 감정적인 브릿지가 없는 부분이 있는데 살면서도 화를 냈다가도 친구랑 갑자기 재미있게 웃기는 것처럼 그런 상황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전작인 '꼰대인턴'에서도 코미디가 가미된 데다 '쇼타임'에서도 본격적으로 코믹 연기를 선보인 상황. 박해진은 웃음과 우스움의 경계를 걱정하며 과장되지 않고 사실적인 전달을 고심했다. 이를 통해 그는 연기의 스펙트럼을 한층 넓혔다. 이에 박해진은 "본의 아니게 멋지거나 멋드러진 역할들을 많이 했다. 그런 이미지를 많이 찾아주시고 소비를 해왔다. 그런데 이제 또 다른 색깔을 찾아나가야 하는 것 같다. 그런 기로에서 '쇼타임'이라는 작품을 만났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그는 "나이를 먹어가면서 많은 걸 내려놨는데도, 뭔가 저 스스로와의 타협은 쉽지 않다. 아직은 제가 납득이 되고 저를 정확하게 설득할 수 있어야 다음 스텝이 되는 타입"이라며 "타협점이 조금 내려오긴 했는데 연기에 있어서는 어떤 부분을 포기한다는 게 쉽지 않다"라고 했다.

이어 "16년 동안 배우 생활을 하면서 좋은 캐릭터도 맡고 좋은 연기를 해왔는데 스스로 캐릭터의 깊이를 따져봤을 때 '그렇게 내가 깊은 연기를 해왔던가'하는 질문을 늘 했다. 그런 고민에 매너리즘이 왔다. '이렇게 해서 괜찮은가?'라는 질문을 저 스스로한테 아주 많이 던졌다"라며 "그걸 한번에 깰 순 없겠지만, 조금은 사람 같은 역할을 해보고 싶다. 데뷔 초에 '사람 냄새 나는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했는데 이제 조금은 일상적인 역할을 해보고 싶다"라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박해진은 올해로 40세가 된 것에 남다른 감회를 느꼈다. "나이 앞자리가 바뀌는 걸 실감하지 못했는데 감성적으로 오는 것 같다"라는 박해진은 "변화가 필요한 시기라는 생각도 든다"라고 밝혔다. 그는 "나이를 부정하고 싶지도 않고, 거스르고 싶지도 않다. 자연스럽게 나이 먹어가는 게 좋다"라고 털어놨다. 

이런 박해진에게 최근의 낙은 유튜브를 통해 접하는 다양한 콘텐츠 그리고 무엇보다 가족이다. 조카들까지 한 집에 함께 살고 있는 박해진은 "조카가 둘 있는데 첫째가 12세, 둘째가 9세다. 둘째가 따뜻한 말을 할 줄 아는데 어버이날에 빽빽하게 편지를 써서 줬다. 눈물이 다 났다"라며 울컥했던 상황을 밝혔다. 

나아가 그는 "나이가 들면서 뭔가를 점점 내려놓게 되는 것 같다. 하나씩 하나씩. 이제는 '안 되면 말고, 그럴 수도 있지'라는 생각들을 하게 된다. 그러니 마음도 더 편해지고, 받아들여지더라. 그래서 40대 제 삶은 전보다 조금 더 스스로 편안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감정적 변화를 맞은 박해진에게 '쇼타임'은 그런 기로를 넘어가는 단계에서 만난 작품이었다. 그는 "제가 사랑하는 작품이고, 사랑했던 작품인데 미련은 없다. 기억 속에 애틋한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 '고마웠다'라고 말하고 싶다"라며 '쇼타임'에 대한 애틋함을 표현했다. 

데뷔작이었던 '소문난 칠공주'에서의 연하남 캐릭터 이후 10년 동안 '연하남' 이미지를 극복하기 위해 애썼던 터. 박해진은 "이제는 그렇게 캐릭터를 벗기 위해 일부러 노력하진 않는다. 다시 또 그렇게 불릴 만한 캐릭터를 할 것"이라며 계속해서 또 다른 연기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재미 없는 연기가 아닌 사람냄새를 향한 박해진의 여정이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도시 남자' 이미지를 강하게 봐주시는데 사실 그런 건 항상 피하려고 노력했어요. 제일 재미없다고 생각하는 연기가 '멀쩡하게 생긴 사람이 나와서 멋있는 척 하는 연기'라고 스스로에게 늘 얘기했거든요. 제가 멋있어 보인다면 사람이 멋있다기 보다는 캐릭터가 멋있게 만들어져야 한다고 생각해요. 앞으로도 그런 작품을 염두에 두고 이 다음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 monamie@osen.co.kr

[사진] 마운틴무트먼트 제공.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