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양현석 무섭다"던 한서희, "협박이라도 못한 게 한" 법정 폭언[양현석 재판 속보]

[OSEN=박판석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수감된 한서희가 현재 진행중인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와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 법정 안에서 상대를 비하하는 발언을 일삼아 눈길을 끌었다. 한서희는 YG 소속 전 아이돌 가수에게 마약을 갖다주고 함께 투약한 사실을 양 전 대표가 알게 된 후 자신을 불러 협박했다는 등의 주장으로 공익제보자가 됐다. 

30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제23형사부 주관으로 열린 양현석 YG 전 대표의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보복협박등)에 관한 재판에서 한서희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한서희는 과거 검찰과 경찰에게 조사를 받을 당시 무서웠다고 진술한 바 있다. 하지만 양현석 대표와 대질심문에서 다리를 꼬고 진술을 하거나 팔짱을 끼고 늙은 아저씨라고 말한 사실 등이 밝혀지기도 했다.

[OSEN=성남, 조은정 기자]

또한 이날 재판에서 양현석 대표와 한서희가 서로 친분이 있고 다정하게 주고 받은 문자도 공개 됐다. 이 문자가 공개 된 이후 한서희는 “왜 (양현석 대표를) 두려워했는지 모르겠다”라며 “왜 저런 OOO 같은 사람을 두려워했는지 모르겠다. 무서워 할 가치가 없다. 욕이라도 할걸, 협박이라도 못한 것이 한이다”라고 밝혔다.

양현석 전 대표는 2016년 비아이의 마약 의혹을 무마하기 위해 한서희에게 진술 번복을 강요한 혐의로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비아이는 이 사건으로 그룹 아이콘에서 탈퇴하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도 해지했으며 지난해 9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비아이와 마약을 같이 한 한서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마약을)판매했다고 하는데 교부한 거다'라는 내용의 주장을 올리기도 했다. (비아이에에게)마약을 갖다줬지만 마약딜러에게 구입한 가격과 같은 값으로 비아이에게 줘서 금전적 이익을 취하지 않았으니 판매책은 아니라는 식의 논리를 핀 것으로 보인다. 그 전에 이미 두 차례의 마약 관련 범죄로 죗값을 치렀던 그는 안좋은 과거 때문에 편견을 갖지 말아달라는 뉘앙스의 호소도 곁들였었다.

이후, 공익제보자 신분으로 보호받던 한서희는 집행유예 기간 중 필로폰 투약 등의 혐의가 유죄로 인정 되면서 지난달 징역 1년 6개월의 형이 확정되서 현재 수감중이다. 한서희는 자신의 재판 과정에서도 법원의 구속 판결이 나오자 욕설을 내뱉는 등 소란을 피워 물의를 빚은 바 있다. /pps2014@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