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내 미친 스승님아” 이재욱X정소민, 본격적으로 사제지간 성립 (‘환혼’)[Oh!쎈 종합]

[OSEN=박하영 기자] tvN ‘환혼’에서 정소민은 목숨을 걸고 이재욱의 기문을 뚫었다.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환혼’(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준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하이퀄리티)에서 무덕이(정소민 분)과 장욱(이재욱 분)은 사제지간으로 거듭났다.

이날 장욱은 무덕이가 살수 낙수(고윤정 분)과 혼이 바뀐 환혼인임을 확신했다. 장욱은 “네 눈 환혼인의 푸른 자국이 꽃처럼 피어있거든”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는 너를 살릴 생각이다 내가 옆에 있으면 안 들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의 대치 중 서율(황민현 분)과 박당구(유인수 분)가 등장했다. 장욱을 죽이고자 생각했던 무덕이는 송림을 무사히 빠져나가기 위해 장욱의 몸종 행세를 해 서율과 박당구를 속였다.

그러던 중 박진(유준상 분)과 허염(이도경 분)은 송림에 내부 첩자 환혼인이 있다는 것을 깨닫고 사람들을 훈련관으로 모았다. 진초연(아린 분)의 집안의 보물인 귀구를 활용해 도움을 요청한 박진. 진초연은 귀구를 활용해 사람들 사이에서 환혼인을 찾기 시작했다.

이를 본 박당구는 “겉모습은 송림 사람을 하고 있지만 속에는 다른 몸에 든 자를 찾는 것이다”라며 설명했다. 환혼인을 알아본다는 말에 장욱과 무덕이는 서로 눈빛을 주고 받았고 장욱은 무덕이를 보호했다. 그러나 귀구가 두 사람을 향해 다가오는 것을 느끼자 긴장감이 감돌았고 무덕이는 “내가 들켜도 너는 모른 척 해라”며 도망갈 자세를 취했다.

하지만 무덕이가 아닌 뒤에 숨어 있던 환혼인을 향해 귀구가 달려갔고 첩자였던 환혼인은 반항 끝에 돌로 변했다. 이렇게 무덕이는 위기를 넘기는 듯 했으나 장욱과 함께 있던 무덕이를 향해 귀구는 달려왔다. 이를 본 장욱은 “내가 어떻게든 해결할 테니 넌 도망쳐라”며 어딘가로 뛰어갔다. 도망을 치다 넘어진 무덕이는 다시 한 번 위기를 맞이하는데 장욱이 진초연 집안의 보물 귀구가 든 도자기를 깨트려 무덕이를 보호했다.

이후 장욱은 진초연 집안의 보물을 깨트린 죄로 벌을 받았고 무덕이는 그를 찾아 “나를 살리려 애써준 것은 네가 처음이다 다음에 이 거리에서 만나도 살려 주마”라고 말하며 자리를 나섰다. 장욱에게서 도망친 무덕이는 주월(박소진 분)을 찾아가 장욱의 명패를 팔기를 시도했다.

이들의 대화를 본 또 다른 기녀는 명패를 훔쳐 달아나 무덕이 대신 진무(조재윤 분)의 수하와 거래를 시도했다. 진무의 수하는 “그 아이는 쓰임을 다했으니 죽여라”라는 진무의 말을 떠올리며 기녀를 죽였다. 뒤늦게 훔친 사실을 알고 달려간 무덕이와 주월. 이미 죽임을 당한 상황을 보고 나서 무덕이는 놀라워 했다.

무덕이는 자신의 스승이었던 진무가 자신을 버렸다는 사실에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무덕이는 낙수의 시신이 타는 것을 목격하며 허망함을 드러냈다. 그런 무덕이 앞에 장욱은 낙수의 칼을 찾았다고 말했고 무덕이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무덕이는 자신의 칼을 뽑지 못했다. 정욱은 “나처럼 힘이 없고 쓸모없는 몸이다 그냥 무덕이로 살아라” 독설을 퍼부엇고 이에 무덕이는 “그럴 바엔 죽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무덕이는 자신의 칼을 들고 환혼인들의 무덤이라 불리는 경천대호로 향했다. 이어 그는 칼을 안고 물속으로 뛰어들었고 순간 자신의 힘이 모이자 칼을 뽑았다.

한편, 무덕이는 칼을 꺼낸 직후 쓰러졌다. 깨어나 다시 칼을 뽑지 못하자 절망했고 장욱에게 “네가 나의 경천대호가 되어주길 바란다 넌 나에게 목을 여러 번 내놨으니 이번에도 목숨을 내놔봐 많이 아플거다”라며 말했다. 그러자 장욱은 손이 떨리며 “너 여기에 뭐 넣었냐”며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박진과 허염이 쓰러져가는 장욱을 발견해 놀랬다. 박진은 “무슨 일이냐” 물었고 무덕이는 “독초를 먹었다”며 당당하게 말했다. 박진과 허염은 무슨 독초인지 말하라며 재촉했지만 무덕이는 독을 없애려면 기문을 뚫어줘라며 거부했다. 결국 무덕이는 독초를 먹인 죄로 고문을 당했다.

반면 장욱은 죽어가고 있자 김도주(오나라 분)은 허염에게 “제발 살려다라 기문을 뚫어달라” 애원했고 결국 허염은 장욱의 기문을 뚫어 살렸다. 깨어난 장욱은 김도주에게 무덕이의 소식을 듣자 달려갔다. 장욱은 고문을 받은 무덕이의 모습을 보자 “우리 둘 다 죽을 뻔 했다”고 말했다.

이에 무덕이는 “살아 왔구나 나의 제자”라며 장욱을 공식적인 제자로 받아들였다. 그러자 장욱은 “덕분에 죽다 살아 왔습니다 내 미친 스승님아”라고 답했다. 무덕은 그런 장욱을 향해 픽 하고 웃었고 이내 장욱의 어깨 위로 쓰러졌다.

/mint1023/@osen.co.kr

[사진] ‘환혼’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