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라스' 박준금, "주지훈, 누님이라 부를까 물어봐" 子에 심쿵한 사연 [Oh!쎈 종합]

[OSEN=김예솔 기자] 박준금이 함께 출연해 아들을 연기했던 배우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3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안 쫄면 다행이야' 특집으로 박준금, 이원종, 양현민, 이주승이 출연한 가운데 박준금이 다양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이날 박준금은 과거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 출연한 이야기를 전했다. 박준금은 "드라마가 뜨거울 때 우리는 열심히 촬영하고 있어서 그때 인기를 실감하지 못했다. 끝나고 나서 알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안영미는 "당시 '그 여자'를 개사해 '그 여사'라는 곡이 있다"라고 소개했다. 

김구라는 "이 노래를 불러서 유투브에 올리시는 게 어떠냐"라고 물었다. 이에 박준금은 "아니다"라고 거절했고 안영미는 "백만 각인데"라고 아쉬워 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박준금은 드라마 '시크릿가든'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이야기하며 김은숙 작가와 화장실에서 만난 경험으로 캐스팅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준금은 "나는 몰랐는데 다 끝나고 나서 이야기해주시더라. 왜 캐스팅 하셨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준금은 마음을 심쿵하게 만들었던 아들 배우들을 이야기했다. 과거 박준금은 배우 현빈, 주지훈, 이민호 등의 엄마 역할로 드라마에 출연했다. 박준금은 "주지훈이 심쿵했다. 드라마 '가면' 대본 리딩을 하고 술 한 잔하는데 '선생님이라고 부를까요 누님이라고 부를까요'라고 물어보더라. 그래서 누님이라고 부르라고 말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준금은 "주지훈이 나이는 어리지만 남자의 느낌이 물씬 풍긴다"라며 "윤종훈 그 친구는 진짜 아들 같다. 갑자기 전화해서 왜 전화했냐고 물어보면 스승의 날이라고 하고 왜 전화했냐고 물어보면 어버이날이라고 말한다"라고 미담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박준금은 "나이가 있고 선배의 위치에 있으니까 후배들이 카메라 돌 때 잘 못하면 안타까운 마음이 들더라. 그래서 내가 일부러 NG를 내줄 때가 있다. 다시 한 번 하라고 기회를 준다"라고 말해 넘치는 후배 사랑을 전해 주위를 감동하게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