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경맑음 “다섯째 임신 위해 배테기 몰래 사기도..♥정성호, 미안함에 눈물”[전문]

[OSEN=강서정 기자] 개그맨 정성호 아내 경맑음이 다섯째를 계획해서 임신했다고 밝혔다.

경맑음은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누군가는 이상하게 생각하겠지만 저는 실제로 다섯째 히어로를 만나기 위해서 한번도 해보지 않았던 노력을 했어요”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작년 미래나 5년 주기가 끝나고 다시 피임을 할 수 있었으나 한번쯤은 건강을 위해서 잠시 빼볼까? 그리고 그 사이에 아이가 생긴다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했어요”라며 “남편 몰래 몰래 태어나서 처음으로 배란일 테스트기를 사봤구요  젊을땐 그리고 그런 말도 하잖아요. ‘넌 정말 애가 잘 들어서나보다’ 그랬었기 때문에 걱정을 하지 않는 척 했지만 저도 , 남편도 나이가 있었고 배란일 어플에서 울리는 ‘응애’ 소리를 들을때마다 상상만 해도 너무 행복한거예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배테기의 노예 3-4개월이 흘렀고 피임을 했던 자궁이였기 때문에 자궁 벽이 단단해져야 하는 시간도 기다려야 했다고 생각이 들어요. 그 중간 중간 사실 제가 아이를 너무 기다리니까 오빠는 미안함과 능력부족이 자신 탓 같아서 샤워기 틀고 눈물도 났었데요”라고 전했다.

경맑음은 “막상 배가 힘차게 불러오니 솔직히 앞으로 내가 얼마나 힘들까 ~ 무거워지는 배와 끊어질 듯 한 허리통증에 걱정도 많이 되기도 합니다. 너무 너무 행복하고 이 축복을 이로 말 할 수 없어요 정말 이 행복을 또 어느순간 잊어버리고 또 언젠가는 ‘뱃속에 있을때가 가장 행복할때~~~’ 를 외치며 모유수유하고 다크서클 발끝까지 내려가고 손 타서 매일 안고있는 아이를 보며 손목 어깨 다 떨어져나간다며 잠 한숨 못자고 엉엉 울지도 몰라요”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울고 웃고 호르몬의 뒤죽박죽으로 지쳐갈때도 내가 범사에 감사할 수 있는 행복을 주심에 매일 매일 행복한 임산부가 되고 있음을 이 모든 시간을 잡고 싶을 만큼 너무 감사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임산부”라고 밝혔다.

한편 경맑음은 지난 2009년 9살 연상의 정성호와 결혼했다. 딸 정수아, 딸 정수애, 아들 정수현, 아들 정재범을 둔 엄마이자 온라인 공구를 통해 사업가로도 지내고 있다.

이하 경맑음 SNS 전문.

누군가는 이상하게 생각하겠지만

저는 실제로 다섯째 히어로를 만나기 위해서 한번도 해보지 않았던 노력을 했어요.

작년

미래나 5년 주기가 끝나고

다시 피임을 할 수 있었으나

한번쯤은 건강을 위해서 잠시 빼볼까?

그리고 그 사이에 아이가 생긴다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했어요.

남편 몰래 몰래

태어나서 처음으로 배란일 테스트기를 사봤구요  젊을땐 그리고 그런 말도 하잖아요.

“넌 정말 애가 잘 들어서나보다”

그랬었기때문에 걱정을 하지 않는 척 했지만

저도 , 남편도 나이가 있었고

배란일 어플에서 울리는 “응애” 소리를 들을때마다 상상만 해도 너무 행복한거예요

그렇게 배테기의 노예 3-4개월이 흘렀고

피임을 했던 자궁이였기 때문에

자궁 벽이 단단해져야 하는 시간도 기다려야 했다고 생각이 들어요.

그 중간 중간

사실 제가 아이를 너무 기다리니까오빠는 미안함과 능력부족이 자신 탓 같아서 샤워기 틀고 눈물도 났었데요

저는

아이 넷을 키우며

대략 12년 전부터 쭈욱 ~

육아 살림을 한다고 한참을 달렸나봐요.

7년의 시간동안 배가 들어간 적이 없고

또래 친구들의 즐거운 생활과 일 하는 즐거움들을 바라보며 , 신세한탄을 좀 많이 했어요

이렇게 신비롭고 축복가득한

정말 감사한 시간들을

저는 어쩌면 받아들이지 못했던 시간들이

우리 아이들이 커가며 주는 사랑들

그리고 웃음과 행복함을

힘듦과 외로움으로 싸우고 있던

제 자신이 너무 너무 후회스러웠어요.

지금 우리 아이들도 아직은 어리고

또 제 손길과 사랑을 주어도 부족하지만

하나님께서 이 작은 저를 통해

생명과 축복을 주신다면

콧노래를 부르며 살아갈꺼라고

매일 노래를 불러왔지만

막상 배가 힘차게 불러오니

솔직히 앞으로 내가 얼마나 힘들까 ~

무거워지는 배와 끊어질 듯 한 허리통증에

걱정도 많이 되기도 합니다

너무 너무 행복하고

이 축복을 이로 말 할 수 없어요 정말

이 행복을 또 어느순간 잊어버리고

또 언젠가는

“뱃속에 있을때가 가장 행복할때~~~”

를 외치며

모유수유하고

다크서클 발끝까지 내려가고

손 타서 매일 안고있는 아이를 보며

손목 어깨 다 떨어져나간다며

잠 한숨 못자고 엉엉 울지도 몰라요

그래도 매일 감사하고 행복하고

하나님께 기도합니다

하나님 ! 이 작은 제게

축복의 생명을 주심에

울고 웃고

호르몬의 뒤죽박죽으로 지쳐갈때도

내가 범사에 감사할 수 있는 행복을 주심에

매일 매일 행복한 임산부가 되고 있음을

이 모든 시간을 잡고 싶을 만큼

너무 감사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임산부

다섯째 임신 중

/kangsj@osen.co.kr

[사진] 경맑음 SNS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