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강인-손흥민 조합 테스트, 딱 90분 남았다 [오!쎈 현장]

[OSEN=고양, 정승우 기자] 이강인(21, 마요르카)은 끝까지 벤치를 지켰다.

파울루 벤투(53)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은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국가대표 평가전 코스타리카와 맞대결을 펼쳐 2-2 무승부를 거뒀다.

전반 28분 터진 황희찬의 선제골로 앞서갔던 한국이지만, 전반 41분과 후반 19분 주이슨 베네테에게 내리 실점하며 리드를 내줬다. 후반 40분 터진 손흥민의 프리킥 동점 골로 안도의 한숨을 내쉰 한국이다.

[OSEN=고양, 최규한 기자]

결과 이외에도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1년 6개월여만에 대표팀 유니폼을 다시 입은 이강인의 출전이 불발된 것이다. 이 경기 벤투 감독은 손흥민과 황의조를 최전방에 세우고 황희찬-황인범-권창훈으로 공격 2선을 구성, 정우영을 홀로 포백 앞 중원에 배치했다.

한국은 1-2로 끌려가던 후반 21분 정우영과 김진수 대신 손준호와 홍철을, 잠시 뒤 권창훈, 김영권, 황의조를 벤치로 불러들이고 나상호, 권경원, 정우영을 투입했다. 이강인의 투입은 없었다.

이번 코스타리카전은 11월 열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진행하는 마지막 점검 2경기 중 한 경기다. 선발로는 아니더라도 후반전 교체로 이강인을 투입해 기존에 발을 맞춰온 자원들과 호흡을 실험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이강인뿐만 아니라 백승호, 김태환, 조유민 등 많은 선수들이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모든 선수가 경기를 뛸 수는 없다"라고 말할 뿐이었다.

[OSEN=파주, 최규한 기자]
손흥민과 이강인이 대표팀에서 합을 맞춘 것은 2020년 11월 카타르와 경기가 마지막이다.

2년이 조금 안 되는 기간 많은 일이 있었다. 대표팀은 이강인 없이 월드컵 최종 예선에서 7승 2무 1패라는 좋은 성적으로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 지었고 손흥민은 2021-2022 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그리고 가장 최근, 이강인은 2022-2023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경기(509분)에 출전해 1골 3도움을 기록, 맹활약을 펼쳤다.

손흥민과 이강인의 공격 조합을 테스트해 볼 수 있는 180분 중 90분은 지나갔다. 이제 월드컵 전까지 대표팀의 경기력을 테스트, 새로운 조합과 전술을 실험할 수 있는 시간은 딱 90분 남았다. 

오는 27일 카메룬과 치르는 대표팀과 벤투 감독은 이번 경기 드러낸 약점 보완은 물론이고 최적의 조합을 찾아야 한다. 해야 할 일이 많다. /reccos23@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