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베츠 시범경기만 뛰고 FA? MLB, 시즌 취소돼도 서비스 타임 보장

[OSEN=길준영 기자] 메이저리그가 2020시즌이 취소돼도 선수들에게 서비스 타임을 보장할 전망이다.

미국매체 야후스포츠는 “메이저리그와 선수노조가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해 흥미로운 제안을 주고받았다. 만약 코로나19로 인해 2020시즌이 취소된다고해도 선수들은 2019년과 동일한 서비스 타임을 보장받는다”고 전했다.

미국매체 디 애슬레틱 켄 로젠탈 기자는 자신의 SNS를 통해 “소식통에 따르면 시즌이 취소될 경우 선수들은 2019년과 동일한 서비스 타임을 받는다. 또 신인 드래프트는 예정된 6월에서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이전부터 이 문제를 논의해왔다. 이번 합의로 2020년 데뷔를 앞두고 있는 유망주들만 서비스 타임에서 손해를 볼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LA 다저스 무키 베츠.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봉 문제 역시 합의에 이르렀다. 로젠탈 기자는 “선수노조는 단축시즌이 진행될 경우 경기수에 비례해서 연봉을 지급받고, 시즌이 취소될 경우에는 전체 연봉을 요구하지 않기로 리그 주장을 수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합의에 따르면 시즌이 취소됐을 때 몇몇 팀들은 큰 타격을 입게 된다. 특히 이번 오프시즌 대형 트레이드로 무키 베츠를 영입한 LA 다저스의 손해가 클 전망이다.

야후스포츠는 “다저스는 알렉스 버두고와 톱100 유망주 지터 다운스를 보스턴 레드삭스에 내주고 베츠와 데이빗 프라이스를 영입했다. 베츠는 올 시즌이 끝나고 FA 자격을 얻는다. 만약 시즌이 취소되고 베츠가 서비스 타임을 모두 보장받는다면 다저스는 베츠를 시범경기 23타석만 보고 FA로 떠나보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는 FA까지 2년이 남은 간판스타 프란시스코 린도어의 1년을 그대로 날려야한다. 미네소타 트윈스는 4년 9200만 달러에 영입한 조쉬 도날드슨의 1년을 날리고, 1년 300만 달러 계약을 맺은 리치 힐은 한 경기도 써보지도 못하고 떠나보내야 한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도 마르셀 오수나(1년 1800만 달러), 콜 해멀스(1년 1800만 달러), 타일러 플라워스(1년 400만 달러), 닉 마카키스(1년 400만 달러) 등 1년 계약을 다수 체결해 시즌이 취소될 경우 큰 피해가 예상된다. 3년 3900만 달러 계약을 맺은 베테랑 좌완투수 윌 스미스의 1년이 사라지는 것도 큰 손해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개막을 연기한 메이저리그는 빨라야 5월 중순 개막이 가능하다. 선수들이 몸을 만들 수 있는 두 번째 스프링캠프가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6월 중순에나 시즌을 시작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메이저리그 2020시즌이 정상적으로 치러질 수 있을지 야구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fpdlsl72556@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